“once bitten, twice shy”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더니

once bitten, twice shy는 우리나라 속담에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라다”라는 표현과 동일하다고 보시면 되요.  과거에 상처받은 적이 있거나 일이 어긋나는 일이 생겼던 경험이 있으면, 그와 조금이라도 비슷한 일만 일어나도 금방 몸서리치게 되죠.

예문 하나)

Tom: I bought a merchandise that was advertised in the back of a magazine once.  잡지 뒷면에 광고된 상품을 한번 산적이 있어.  It was of such poor quality that it stopped working in a few days.  얼마나 상품의 질이 나쁘던지 며칠만에 작동을 하지 않았어.  I would never purchase any items that way in the future.  다시는 그런식으로 물품을 구매하지 않을거야. Once bitten, twice shy.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 격이지 뭐.

* merchandise 상품

*advertise 광고하다

*in the back of a magazine 잡지 뒷면에

*of such poor quality 질이 저조한

*stop ~ ing ~을 멈추다

*work 작동하다

*purchase 구매하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